NEWS

중도일보

부산시 '마이스업계 살리기' 적극 나서

2020.06.16


시청 전경 01 (1) 


부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-19(코로나19) 사태 극복 이후 하반기 개최 가능한 민간전시회 11건, 국제회의 3건을 추가 선정하고 총 4억7200만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.
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상반기 코로나19 사태로 기업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마이스업계가 자체 개발한 행사를 올해 반드시 개최할 수 있도록 하반기 행사준비 자금을 선지급키로 했다.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0일까지 공모한 결과 총 24건을 접수해 지난 14일 종합 심사위원회를 거쳐 전시회 11건, 국제회의 3건을 최종 선정했다.
시는 이번 추가선정 행사 14건에 전시 직접지원금 3억 원 외에도 전문가 컨설팅, 행사 홍보영상(사진) 촬영지원, 코로나19 방역비, 미팅테크놀로지 신기술 지원 등에 7200만 원을 편성했다. 지난 2월 지원대상으로 선정됐으나 행사 연기로 추가 마케팅 비용 등이 발생한 '2020 퍼스널모빌리티쇼(포유커뮤니케이션)' 등 10개 행사에 대해서도 1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. 추가 지원행사는 유망전시회로 '2020 부산반려동물박람회(메세코리아)', 신규전시회로 '2020 국제자격증 박람회(엘엔피)', '부산욜로라이프페어 2020(마루컨벤션)', 국제회의로는 '2020 행복인사이트(리컨벤션)' 등이 있다.
특히, 영도복합문화공간 끄티&봉래동 창고군을 행사 장소로 선정한 '부산아워리즘도시재생전시회(엘투플랜)'는 하반기 행사 집중으로 벡스코 이외 행사 장소를 선정한 베뉴발굴 전시회로 가산점을 받아 선정됐다.
시는 지난 2월 민간주관 전시회 및 국제회의 10개를 선정해 4억8천6백만 원의 예산을 지원한 데 이어, 이번 지원금 긴급 추가편성으로 총 24개의 민간행사에 9억5천8백만 원을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마이스업계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. 


부산시 관계자는 "앞으로 마이스 업계를 위해 정보통신(IT) 기술과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언텍트(비대면) 기술 등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"라고 말했다.